상단여백
HOME 종합 건강·의료
국가 폐암 검진 시범사업을 아시나요?충남대병원 대전지역암센터
5개월 만에 폐암 환자 2명 조기 발견

30년 이상 매일 담배를 피워온 A(72) 씨와 B(59) 씨는 지난달 충남대학교병원 대전지역암센터로부터 폐 선암 판정을 받았다.

A 씨의 경우 지난 7월 초쯤 충남대학교병원에서 저선량 흉부 CT를 찍은 결과, 오른쪽 폐에 1.2cm 크기의 암이 발견됐었다. 이후 2차 검사와 조직 검사를 통해 지난달 중순 폐 선암 1기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이달 중으로 수술을 받을 예정이다.

B 씨도 검진에서 왼쪽 폐에 1.1cm 크기의 암이 발견됐었다. 지난달 29일 폐선암을 확진 받았으며, 9월 14일 정확한 병기와 전이 여부를 알기 위해 추가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 사례는 최근 충남대학교병원 대전지역암센터가 국가 폐암 검진 시범사업을 한 지 5개월 만에 이뤄낸 성과다.

12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 2015년 기준 폐암은 암 중에서도 사망자 수 1위를 기록한다. 이는 암 사망의 22.6%를 차지하고 있다.

주요 암종의 5년 상대생존율과 비교해도 생존율이 두 번째로 낮은 위험한 질병이다.

폐 말단 부위에 생기는 선암은 흡연과 연관성 높은 비소세포암의 한 유형이다.

최근 여성이나 비흡연자에게도 증가하는 추세다. 폐암의 80~85%를 차지하는 비소세포암은 일찍 찾아내 수술받으면 완치 가능성이 높다. 때문에 국가 폐암 검진 시범사업으로 인한 조기 발견이 매우 중요하다.

충남대학교병원의 경우 올해 12월 말까지 선착순 800명을 대상으로 폐암 검진을 실시한다. 검진은 폐암 고위험군 대상자(55~74세, 30년 이상 흡입력)에 대해 상담한 뒤 저선량 흉부 CT를 무료 시행한다.

결과 상담을 위해서는 흡연자의 경우 금연 진료가 필수다.

희망자는 충남대학교병원 국가건강검진실 또는 가정의학과 금연클리닉을 방문하면 된다.

이주현 기자  jh678@daum.net

<저작권자 © 세종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