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사람들
이찬우 봉명고 행정실장 헌혈 '명예대장' 수상첫 헌혈 1990년 진천교육지원청에서 시작...현재 전혈 37회, 혈장 163회

충북 청주시 봉명고등학교(박영철 교장)에 근무하는 이찬우 행정실장(58)이 2017년 11월 사랑 나눔 헌혈을 200회(전혈 37회, 혈장 163회) 달성해 대한적십자사 헌혈유공장 ‘명예대장’을 수상했다.

이 실장이 첫 헌혈을 시작한 것은 1990년 진천교육지원청에서 근무할 때였다. 진천교육지원청에 방문한 이동헌혈버스에서 수술환자에게 수혈할 O형의 혈액이 부족하다는 얘기를 듣고 처음으로 소매를 걷었다.

이후 1990년부터 한 해도 거르지 않고 꾸준히 헌혈을 하다 보니 횟수가 늘어 2007년에는 헌헐유공 ‘은장(30회)’을, 2008년에는 헌혈유공 ‘금장(50회)’을 받았다.

2010년 12월에는 ‘명예장’(100회 이상)을 받고 헌혈 레드카펫인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11월에는 200회를 달성해 ‘명예대장’을 수상했다.

이 실장은 “헌혈을 통해 나눔을 실천할 수도 있지만 혈액검사 결과를 헌혈자에게 알려주어 스스로 건강지수를 체크해 볼 수 있다”며 “건강한 사람은 헌혈 후에 충분히 휴식을 취하면 건강에 아무런 지장을 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헌혈유공장은 최고명예대장, 명예대장, 명예장, 금장, 은장으로 구분하여 수여한다. 포상기준은 헌혈 횟수를 기준으로 하며 최고명예대장은 300회, 명예대장은 200회, 명예장은 100회, 금장은 50회, 은장은 30회이다.

또한 적십자사는 100회 이상 헌혈을 한 사람들을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 홈페이지의 ‘명예의 전당’에 소개하고 있다. 올해는 이달 27일 기준으로 명예의 전당 대상은 1만2,246명이며 100회 이상 3,240명, 200회 이상 629명, 300회 이상 139명, 400회 이상은 55명이다.

박상철 기자  goodboy_86@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