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고속도로휴게소에서 명절분위기 한껏
도로공사, 고속도로휴게소에서 명절분위기 한껏
  • 뉴시스
  • 승인 2018.09.22 0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특산물 특판행사, 먹거리 풍부하고 볼거리도 풍성
영동선 여주(강릉)휴게소에는 도자기 체험장이 있어 지역 특산품인 자기와 도기를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다.
영동선 여주(강릉)휴게소에는 도자기 체험장이 있어 지역 특산품인 자기와 도기를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다.

 

추석 연휴를 맞아 고속도로 휴게소도 한껏 명절 분위기를 낸다. 한국도로공사는 귀성·귀경길 장거리 운전을 앞둔 운전자들이 미리 알아두면 도움이 될 고속도로 휴게소 서비스를 소개했다.

추석 선물, 제수를 미리 준비하지 못했더라도 휴게소에서 구입할 수 있다. 도로공사가 관리하는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58곳에는 지역 특산물 등을 판매하는 로컬푸드 마켓이 있다.

추석을 맞이해 특판 행사를 하거나 이벤트를 개최하는 곳도 있으며, 모든 매장이 추석 연휴에도 정상 운영한다.

대전 통영선 산청(양방향)휴게소 로컬푸드 마켓에서는 추석 명절 지역특산품 특판행사를 연다. 광주 대구선 강천산(광주) 휴게소도 추석 선물세트 10%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중부 내륙선 문경(양평)휴게소는 23일까지 휴게소 이용객을 대상으로 오미자 시식회를 마련했다.

귀성·귀경길 휴게소 먹거리는 빼놓을 수 없는 즐거움이다. 특히 올해는 고속도로 이용객의 주머니 사정까지 생각해주는 착한상품이 출시됐다. 떡볶이, 컵라면 등 1000원대 간식부터 5000원대 식사까지 저렴한 가격에 즐길 수 있다.

올 초에 고객들과 전문가가 참여해 선정한 고속도로 휴게소 대표음식 ex-food 20개는 믿고 먹는 휴게소 맛집 메뉴다.

그 중에서도 영동선 강릉(서창)휴게소의 초당두부황태해장국, 영동선 횡성(강릉)휴게소의 한우떡더덕스테이크, 경부선 서울만남휴게소의 말죽거리소고기국밥은 방송인 이영자도 추천한 대표 음식이다.

호남선 이서(천안)휴게소는 휴게소 최초의 정미소가 있어 그날 도정한 쌀로 지은 밥을 고객에게 제공한다. 남해선 보성녹차휴게소 등 광주·전남지역 휴게소는 직접 담근 남도김치를 제공하는 등 고향의 입맛을 고객에게 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예술작품을 감상하거나 자연경관을 즐기는 등 볼거리는 더 풍성해졌다.

경부선 망향(부산)휴게소에는 성신여대 미술대학과 산학협력을 통해 문화예술 프로젝트로 열린미술관을 조성해 유명작가와 교수, 학생들의 작품을 상설 전시중이다. 영동선 용인(강릉)휴게소에는 도자기와 공예품 등이 전시돼 있는 갤러리 우림이 눈길을 끈다.

역사 문화도 배울 수 있다. 호남선 정읍(순천)휴게소는 '동학농민혁명 기념관'이 자리하고 있어 당시의 기상을 생생히 느낄 수 있다. 대전통영선 산청(통영)휴게소에는 허준테마파크가 있다. 구암 허준선생을 소재로 건강과 힐링을 통한 학습과 볼거리를 제공한다.

장시간 운전으로 피로해진 눈의 피로를 덜어줄 수도 있다. 순천 완주선 황전(전주)휴게소에는 힐링전망대와 카페 ‘SEE-노고단을 운영한다. 낮에는 지리산 등 자연경관을, 밤에는 별빛을 조망할 수 있다. 전망대를 갖춘 섬진강(부산)휴게소는 섬진강을 보며 여유를 즐길 수 있고, 야간에는 무지개 별빛우산, 별빛터널을 운영한다.

졸음을 쫓을 수 있는 다양한 체험활동도 진행된다. 경부선 안성(서울)휴게소는 안성시 전통놀이 남사당의 여성 최초 꼭두쇠(우두머리)인 바우덕이를 주제로 그네, 줄타기 등 전통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바우덕이 테마공원을 운영한다.

추석 연휴기간 동안은 전통놀이 체험고객에게 선물증정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영동선 여주(강릉)휴게소에는 도자기 체험장이 있어 지역 특산품인 자기와 도기를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다.

호남선 벌곡(논산)휴게소에는 교통체험 테마파크가 있다. 아이들이 직접 전기차를 운전해 트랙을 돌며 교통법규를 배울 수 있다.

장시간 운전으로 심신이 피로해진 이용객들이 쉬어갈 수 있는 곳도 있다. 중부선 이천(하남)휴게소 솔숲산책로는 능소화 터널과 토끼장, 연못으로 단장돼 있어 여행중에 쌓인 피로를 풀 수 있다.

영동선 횡성(서창)휴게소는 휴게소가 처음 운영을 시작했던 1983년부터 식재돼 있는 메타세콰이어 쉼터가 있다. 호남선 정읍(천안)휴게소에는 내장산 분경을 조성하고 분재하우스에 1200그루의 분재를 전시하는 등 내장산의 정취를 그대로 느낄 수 있다.

백양사(논산)휴게소는 편백나무 산소체험방을 운영해 장시간 운전으로 지친 운전자들이 피톤치드를 맡으며 힐링할 수 있도록 했다.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은 고속도로 휴게소가 고향길에 나서는 국민들에게 다채로운 시설과 먹거리로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거리 운전 중 졸음운전 예방을 위해 규칙적인 휴식과 환기로 안전운전 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