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후기리 주민, 소각장 취소소송 제기
청주 후기리 주민, 소각장 취소소송 제기
  • 세종경제뉴스
  • 승인 2020.06.02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청주시 오창읍 후기리 소각시설 예정지 주민들이 사업 적합 취소소송을 제기했다.

2일 오창읍 소각장 반대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소각시설 예정지 반경 5㎞ 이내 주민과 인근 천안 주민 252명은 전날 대전지법에 금강유역환경청장을 상대로 폐기물처리 사업계획서 적정통보처분 취소소송을 냈다.

이들은 소장에서 "소각시설 추진 과정에서 청주시와 업체 측의 업무협약 문제점 등이 제기된 상황에서 금강유역환경청이 사업계획서 적합 통보를 내린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금강유역환경청은 지난 2월 ESG청원이 제출한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건립사업 환경영향평가를 조건부 동의한 뒤 사업계획서 적합 통보를 했다.

업체 측은 오창읍 후기리 산 74 일대 9841㎡ 터에 하루 처리용량 165t 규모의 폐기물 소각시설과 500t 규모의 건조시설을 짓는다는 계획이다. 2018년 10월 환경영향평가 초안을 제출한 ESG청원은 두 차례 보완 과정에서 소각장 처리용량을 하루 282t에서 165t으로 줄였다.

이 업체는 감사원 감사도 앞두고 있다. 감사원은 오창소각장반대대책위원회와 오창학부모연대 등의 감사 청구를 받아들여 지난 2015년 청주시가 청주시의회 의결을 거치지 않고 사업자 측과 업무협약서를 체결한 부분을 살펴볼 예정이다.

청주시는 이와 별개로 건축 인허가 등 세부 과정에서 불허 조치를 내린다는 방침이다. 지난 4월 청주지법도 폐기물처리업체에 대한 청주시의 건축 불허가 처분이 정당하다는 판결을 내리며 힘을 실어줬다. 폐기물시설 밀집지역인 청주시에서 환경유역청 적합 통보를 받은 사업이 뒤집힌 첫 사례다.

청주에는 전국 폐기물소각시설 67곳 중 6곳이 밀집해 있으며, 소각처리용량은 전국의 18~19%를 차지한다. 오창읍 후기리 소각시설 예정지는 방사광 가속기 입지와 불과 1~2㎞ 밖에 떨어지지 않아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