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의원, 코로나 방명록 허위 기재 '들통'
세종시의원, 코로나 방명록 허위 기재 '들통'
  • 뉴시스
  • 승인 2020.09.21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입자 방명록 이름과 연락처 허위 작성

세종시의회 A의원이 타지역을 방문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작성토록 되어 있는 출입자 방명록에 이름과 연락처를 허위로 작성해 지탄을 받고있다.

특히 지난 5월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 확진 당시, 방명록을 허위로 작성한 다수 출입자로 인해 방역당국이 이들을 파악하는 데 곤란을 겪었다.

방명록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방문 사실을 기록하는 양식이다. 여기에는 인적사항, 마스크 착용 여부, 관련 증상 등을 기재해 사전에는 확산 예방 목적으로 또 확진자 발생 상황에서는 접촉자의 동선을 확인하는 중요한 자료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정부는 ‘거리 두기’를 시행하고 시민들에게 다중이용시설 출입, 예배·단체 행사 등 대인 접촉을 자제하라는 권고를 내린 상황이다.

하지만 세종시의회 소속 A의원은 지난 9월 10일 오후 10시 30분께 충남 서산시에 있는 일명 홀덤바(카드도박장)를 찾았다. 이날은 충남지역에서만 20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당시 현장에 있었던 B씨에 의하면 “당시 A의원은 약 9명과 한 테이블에서 함께 1시간 30분가량 게임을 즐기다 돌아갔다”라며 “게임 중 자신을 시의원이라고 밝혔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하지만 문제는 이때 A의원이 방명록을 적으면서 자신의 이름은 ‘김OO’으로 허위로 적고 휴대전화 번호도 다르게 적었다. 다만 거주만 ‘세종시’라고 사실로 적었다.

방명록에 적힌 휴대전화 번호로 걸어 본 결과 A의원과 관련 없는 인물이 전화를 받았다.

세종시에 거주하는 한 시민은 “시민에게 모범을 보여야 할 시의원이 이를 지키지 않은 것은 방역에 교란을 준 행위며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인이라는 시의원이 사소한 것 하나도 지키지 않으면서 시민에게는 법과 정부 지침에 따르라고 할 수 있겠냐”라며 “당시 현장에서 함께 있었던 사람 중에게 확진자라도 발생했으면 어떡할 뻔했냐”라며 각성을 요구했다.

한편, A의원은 이와 관련 전화 통화에서 “잘못된 행위며 반성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