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오창 당구장발 등 연쇄감염 확산…"1.5단계 준하는 방역"
청주, 오창 당구장발 등 연쇄감염 확산…"1.5단계 준하는 방역"
  • 뉴시스
  • 승인 2020.11.26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구장발 n차 감염 9명…손님 54명 미검사
부산 다녀온 가족 2명 오창 거주…1세 확진
시, 추가 확진자 발생 땐 1.5단계 정식 발령
청주에서 60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충북 청주시가 청원구 오창지역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에 준하는 방역 지침을 시행한다.

지난 24일부터 연쇄 감염이 시작된 당구장과 부산에서 n차 감염된 일가족의 거주지가 모두 오창읍인 데 따른 조치다.

26일 시에 따르면 지난 20일부터 청원구 오창읍 '원당구장'을 이용한 40~50대 손님 3명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지난 24일 확진된 A(50대, 충북 229번)씨가 운영하는 당구장을 수차례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잠복기간 중 당구장을 다녀간 78명 중에서는 아직 54명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지 않았다. 시는 이들에게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를 보내 검사를 독려하고 있다.

A씨는 지난 14~15일 오창읍 당구장과 천안에서 지인 모임을 한 뒤 24일 전주 69번 환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의 배우자(40)와 자녀 2명(20대, 10대), 지인(60대)도 양성으로 나왔다.

20대 자녀를 접촉한 흥덕구 거주 20대도 추가 확진됐다. 당구장에서 비롯된 연쇄 감염이 A씨 가족 4명, 손님 3명, 지인 2명 등 9명까지 늘어난 상태다. 이들은 모두 청주의료원에서 치료 중이다.

다행히 A씨의 10대 자녀가 다니는 학교에서는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지난 25일 확진된 청주 모 고등학교 3학년 B군의 학교 관련자 173명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B군과 함께 기숙사를 쓴 111명도 음성으로 나왔다.

다만, B군과 밀접 접촉한 학생 24명과 교사 1명은 2주간 자가격리 조치됐다.

오창읍에서는 지난 25일 C(30대)씨와 그의 자녀(1)도 코로나19에 확진됐다. C씨는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부산에서 가족을 만난 뒤 25일 부산 676번 환자의 접촉자로 통보받았다.

양성 판정을 받은 1세 자녀는 학교나 어린이집, 유치원 등에 다니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C씨 가족은 충북대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청주시는 오창읍에서 비롯된 소규모 집단 감염의 추가 확산을 막고자 이 지역에 대한 방역조치를 강화한다.

확진자의 사업장과 집이 있는 읍소재지와 제2오창과학산업단지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에 준하는 조치를 우선 시행하고, 추가 확진자가 나오면 1.5단계를 정식 발령할 예정이다.

C씨의 다른 자녀가 다니는 청원구 소재 초등학교와 당구장 손님 확진자 D(40대)씨 자녀가 다니는 청원구 소재 초등학교는 26일과 27일 이틀간 원격 수업으로 전환한다. D씨의 친척이 재학 중인 청원구 소재 초등학교와 중학교는 26일 하루간 원격 수업을 한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시민 담화를 통해 "우리는 코로나19 확산세의 중대 기로에 서 있다"며 "오창읍을 비롯한 청주시민 모두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