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도당' 국민의힘 충북도당위원장 엄태영 의원 유력
'사고 도당' 국민의힘 충북도당위원장 엄태영 의원 유력
  • 세종경제뉴스
  • 승인 2021.03.05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 힘 로고 / 이미지= 국민의 힘
국민의 힘 로고 / 이미지= 국민의 힘

지난 2월 '사고 도당'으로 지정되면서 공석인 국민의힘 충북도당위원장에 엄태영(제천·단양) 국회의원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5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오는 8일 비상대책위원회를 열어 엄 의원을 충북도당위원장에 추대해 의결할 것으로 알려졌다.

당헌·당규에는 사고 시·도당 위원장은 중앙당 사무총장이 추천하고 비대위 의결을 거쳐 임명하게 돼 있다.

당 내부적으로 충북도당이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현역 의원이 위원장을 맡아 정상화해야 한다는 데 의견이 모인 것으로 보인다.

이날 엄 의원이 도당위원장으로 선출되면 윤갑근 전 위원장의 남은 임기까지 충북도당을 이끌게 된다.

기간은 국민의힘이 4·7 재보궐선거 이후 개최할 예정인 전당대회 전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엄 의원은 원외 당협위원장으로 활동하던 2018년 8월부터 1년 동안 충북도당위원장을 맡은 바 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엄 의원이 충북도당위원장을 맡아야 한다는 의견이 당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며 "비대위가 조만간 위원장을 새로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 비대위는 지난달 25일 충북도당을 사고 도당으로 지정했다. 당시 윤 위원장이 구속된 상태여서 충북도당이 정상적으로 당무를 수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이같이 결정했다.

사고 도당 지정과 함께 윤 위원장은 직위 해제됐다. 윤 전 위원장은 지난해 12월 24일 특경법 위반(알선 수재)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그는 만기가 도래한 라임 펀드의 재판매와 관련해 우리은행 은행장에 대한 청탁의 대가로 2억2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