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종칼럼 전문가 칼럼 장현정
‘외도’…치유하려면 전적으로 인정해야장현정 열린정신건강의학과의원 원장
  • 장현정 열린정신건강의학과의원 원장
  • 승인 2017.09.08 17:30
  • 댓글 0

우리집 주치의

20년 이상을 다르게 살아온 남녀가 만났다. 처음에는 사랑으로 시작했지만, 행복한 결혼 생활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다름을 인정하고 배려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경제적 문제, 육아 문제, 시댁, 처가댁 문제 등 부부가 함께 극복해야 할 어려움은 많다. 마음을 모아 어려움을 잘 극복하면 부부사이가 더 친밀해지기도 하고, 그렇지 않으면 걷잡을 수 없는 갈등으로 빠지기도 한다. 

 살면서 겪는 부부의 위기 중 '외도'는 단연 최악의 위기라고 할 수 있다. 진료실에서 배우자의 외도 문제로, 우울, 불안, 불면, 심지어 죽고 싶다는 마음 등 극심한 마음의 고통으로 내원한 환자를 흔히 본다. 외도를 한 당사자도, 그 배우자도 결혼 생활은 지옥으로 변한다. 끝나지 않을 이 고통 속에서 벗어 날수 없을까?

 부부치료는 부부가 살면서 겪는 위기 중 스스로 해결할 수 없는 위기에 전문가적 도움을 주는 것을 말한다. 외도 문제를 가진 부부에 대한 치료는 부부치료 중에서도 가장 어렵다. 하지만 불가능 한 것도 아니다.

 부부치료를 시작하기 위해서는 외도 당사자와 배우자 모두 어려움을 극복하고 부부 생활을 유지하겠다는 의지가 필요하다. 둘 중 한명이라도 이미 이혼을 마음 먹었다면, 부부생활을 정상화시키기 위한 부부치료는 불가능하다.

 외도 당사자는 외도에 대해서 죄책감을 느끼고 배우자에게 미안한 마음을 느끼는 한편, 그 책임을 배우자에게 미루는 마음도 있다. 또한 단순한 만남이라며 외도 사실을 축소하기도 하고 배우자의 의심에 대해 과도하다며 비난을 하기도 한다. 치료가 시작되려면 외도 당사자는 전적으로 과오를 인정하여야 한다. 말로는 티격태격 다툴 수 있지만 폭력을 쓰면 폭력 자체가 잘못 이듯 외도 자체가 나쁜 것이다. 더 나가 외도로 인해 배우자가 겪는 마음의 고통이 얼마나 큰지 이해를 하여야 한다.

 쉽지 않지만, 배우자는 외도 당사자의 노력을 받아 드릴 마음의 준비를 해야 된다. 웃고 있다가도 불현 듯 치밀어 오르는 분노와 배신감을 전문가의 도움으로 조금씩 내려놓는다.

 신뢰라는 재료로 만들어진 도자기는 한번 깨지면 원래대로 붙지는 않는다. 하지만 전문가의 도움으로 각각의 파편 조각을 잘 다듬고 모아 붙이면 다시 훌륭한 작품이 될 수 있다.

장현정 원장

장현정 열린정신건강의학과의원 원장  jh678@daum.net

<저작권자 © 세종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현정 열린정신건강의학과의원 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