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장 2년 제천 청풍호반케이블카 이용객 100만명 돌파
개장 2년 제천 청풍호반케이블카 이용객 100만명 돌파
  • 세종경제뉴스
  • 승인 2021.04.07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풍호반 케이블카를 운영 중인 청풍로프웨이㈜는 지난 3월 말 개장 이후 2개월 만에 케이블카 이용객 20만명을 돌파했다고 10일 밝혔다.2019.06.10. / 사진=제천시
청풍호반 케이블카를 운영 중인 청풍로프웨이㈜는 지난 3월 말 개장 이후 2개월 만에 케이블카 이용객 20만명을 돌파했다고 10일 밝혔다.2019.06.10. / 사진=제천시

충북 제천 청풍호반 관광 명물로 부상한 케이블카가 개장 2년 만에 100만명을 끌어모은 것으로 집계됐다.

7일 제천시와 ㈜청풍로프웨이에 따르면 청풍호반 케이블카는 2019년 3월 개통 이후 지난 4일까지 100만2000여명이 이용했다. 이 중 95만300명(95%)가 외지 관광객이다.

청풍로프웨이가 건설해 운영 중인 청풍호반 케이블카는 개장 첫해 60만 이용객을 동원하면서 '대박' 흥행을 예고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으로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어려운 시기를 보내기도 했으나 2021~2022년 한국관광 100선에 이름을 올리면서 전국적인 유명세를 타고 있다.   

청풍호반 케이블카는 청풍면 물태리에서 비봉산 정상(해발 531m)까지 2.3㎞ 구간을 약 8분 만에 주파한다. 캐빈 43대 중 10대는 바닥이 투명한 크리스탈 캐빈으로 구성, 발아래의 아찔함을 느낄 수 있다.

비봉산 정상에서는 두 번째 봉우리인 부봉까지 700m 길이의 데크 길이 조성돼 가볍게 트래킹을 할 수 있고, 하부 승차장에는 뉴미디어 기업 미디어프론트가 만든 가상현실 영상관 '씨어터(THEATER)360'가 있다.

지름 15m의 거대한 구(球) 형상 영상관으로 구를 가로지르는 투명한 다리 위에 서서 몰입감 넘치는 대자연 가상현실을 체험할 수 있어 부모를 따라온 아이들에게 인기다.

청풍로프웨이 관계자는 "민감한 시기여서 개장 2주년 기념행사를 취소했다"며 "캐빈 혼합 탑승 금지, 영업 전후 사업장 소독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