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코스닥상장 우량기업부 기업 소식-미래나노텍
충북 코스닥상장 우량기업부 기업 소식-미래나노텍
  • 문종극 기자
  • 승인 2024.06.10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옥산 미래나노텍 주가 2차전지 열풍에 7배 뜄다
양극재 소재 미래첨단소재 인수 후 투자자 주목

충북 청주시 옥산에 본사와 공장을 두고 있는 미래나노텍(대표 김철영)20227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2차전지 투자열풍이 이어지면서 급등했던 종목이다.

당초 디스플레이용 광학필름 제조업체였던 미래나노텍은 양극재 소재 전문업체인 미래첨단소재(당시 제앤케이)를 인수하면서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02275000원대에 머물던 미래나노텍 주가는 같은해 1125000원까지 오르며 5배 가량 급등했다. 이후 1만원대 중반까지 내리며 숨고르기를 나타낸 뒤 재차 우상향 곡선을 그리며 이듬해 436900원까지 도달했다. 9개월 새 7배 가까이 뛴 셈이다.

주가 급등 배경에는 2차전지 사업 진출 기대감이 있었다. 미래나노텍이 지난 20221월 미래첨단소재지분 85%366억원에 인수한 데 이어 같은해 10월에는 음극재 소재 전문 기업 한국메탈실리콘을 인수하기로 나서는 등 2차전시 신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에 반영된 것이다.

실제 당시 2차전지 투자 열풍이 일면서 에코프로, 에코프로비엠을 비롯해 POSCO홀딩스 등 대부분의 2차전지 관련주가 2022년 말부터 20237월까지 일제히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미래나노텍 역시 여기에 궤를 함께 했다.

다만 에코프로 등이 고평가 논란에 휩싸이며 기세가 꺾이자 미래나노텍 역시 이를 기점으로 하락세가 이어졌다. 주가는 고점을 찍은 뒤 한 달여 만에 2만원 코앞까지 밀렸고, 그해 7월 다시 3만원을 돌파하기도 했지만 이내 가파른 하락세가 이어지며 지난해 10월에는 15000원까지 밀려났다.

이후 올해 반짝 상승세가 이어지며 3월에는 25250원을 터치하기도 했지만 현재 주가는 14000원 부근에서 거래되며 별다른 변동성을 나타내지 않고 있다.

한편 미래나노텍의 올해 1분기 말 기준 2차전지 소재 부문 매출액은 407억원을 기록해 전체 매출액 대비 26.76%의 비중을 차지했다.

미래나노텍의 2차전지 사업 자회사 미래첨단소재는 NCM(니켈·코발트·망간) 배터리 제조에 필수적으로 활용되는 수산화리튬을 생산·판매하는 기업이다. 국내의 경우 수산화리튬을 그동안 중국으로부터 수입해왔지만 최근에는 국산화에 집중하고 있다./문종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