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혁신도시, 이전기관과 함께 발전한다
충북혁신도시, 이전기관과 함께 발전한다
  • 엄재천 기자
  • 승인 2024.06.10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 공공기관 2차 이전 토대 마련을 위한 노력 지속
이전기관과 함께 발전하는 국립소방병원 조감도.

충북혁신도시는 지난 10년간 교육인재개발정보통신과학기술 등 11개 기관이 이전해 혁신도시 지역 상생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다.

충북도 또한 이전기관, 주민 등이 협력해 새로운 성장거점 중부권 핵심도시로 비상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을 펼치고 있다.

충북도는 오는 18일 혁신도시 이전기관장 협의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전기관과 함께 발전하는 복합혁신센터 조감도.

이전기관장 협의회는 이전기관 간 상호협력을 통한 지역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2018년부터 운영해 오고 있다. 현재 14차에 이르렀다.

한편, 이전기관장 협의회 중 발의된 건의사항을 검토하여 추진하고 있는 대표적인 사례로 찾아가는 교육기부 프로그램을 들 수 있다.

찾아가는 교육기부 프로그램은 혁신도시 내 이전공공기관에 근무하는 전문가를 활용해 초고등학교 정규 교육과정에서 습득하지 못하는 수소에너지, ICT 신산업 등 전문지식을 공유하는 사업이다.

이전기관과 함께 발전하는 찾아가는 교육기부프로그램.

공공기관 전문가의 지식경험 등을 지역 학생과 함께 공유하고 확산하기 위해 충북도와 이전공공기관이 협력하여 진행해 오고 있다.

19일에는 맹동혁신국민체육센터에서 ‘2024년 충북혁신도시 공공기관 소통 워크숍을 개최한다.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 신규직원(, 진천·음성, 이전공공기관) 100명이 참석한 이번 행사에는 김영환 충북지사 특강과 소통·화합 프로그램을 진행해 기관 간 소통 강화를 통한 상생 발전방안을 모색하고, 주요 도정시책 홍보로 충북 가치를 공유하는 계기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전기관과 함께 발전하는 찾아가는 안전체험교실

그 밖에도 충북혁신도시 지역발전을 선도할 수 있도록 국립소방병원, 맹동치유의 숲, 복합혁신센터 등 사회기반시설을 구축하고 찾아가는 안전체험교실 및 지역 문화행사 개최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충북도의 이러한 노력은 제2차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에 대비해 우수한 공공기관을 유치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뿐만 아니라 지역과의 연계발전을 통한 지속적인 인프라 지원을 가능케 할 것으로 보인다. /엄재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