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휴대폰 단 돈 10만원?...동네 휴대전화 판매점 '휘청’
최신 휴대폰 단 돈 10만원?...동네 휴대전화 판매점 '휘청’
  • 박상철
  • 승인 2019.07.21 16:5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온라인 휴대전화 판매점의 판매 목적 ‘과다 가격 경쟁’
피해는 고스란히 동네 판매점...6개월 새 6곳이 폐업하기도
사진=세종경제뉴스DB
사진=세종경제뉴스DB

몇몇 ‘불법 온라인 휴대전화 판매점’들이 청주 휴대전화 시장을 혼탁하게 만들고 있다. 이들은 불법적인 휴대폰 기기 할인을 적용해 고객들을 끌어 모으는 탓에 합법적으로 운영 중인 일부 ‘휴대폰 판매점’들이 그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고 있다.

<세종경제뉴스> 취재결과 청주에서 운영 중인 ‘불법 온라인 휴대전화 판매점(이하 불법 판매점)’은 총 4곳(미평동 1곳, 사창동 1곳, 분평동 1곳, 율량동 1곳)이다. 업계서는 ‘폐쇄몰’이라고 불리는 이들은 서울 상위 대리점과 불법 계약을 맺고 정부가 정한 기준을 무시한 채 휴대전화를 싸게 판매하는 수법을 사용한다.
 
수법은 간단한다. 상위 대리점은 지역의 A씨와 휴대전화를 정해진 대수만 판매하면 수 백 만원의 대가를 지불하는 방식이다. 때문에 A씨는 휴대전화 판매에만 열을 올려 과도하게 싼 값에 휴대전화를 고객들에게 판매하는 것이다.

이를 보다 쉽게 이해하려면 기본적인 휴대전화 판매 구조를 알아야 한다. 휴대전화 판매시장은 크게 대리점과 판매점이 존재한다. 대리점은 정해진 통신사의 휴대전화만 판매하는 곳이라 생각하면 된다. 판매점은 휴대전화 백화점처럼 모든 통신사의 휴대전화를 구매할 수 있는 곳을 말한다.

대리점은 각 지점에서 고객의 휴대전화를 개통하면 판매수수료와 함께 고객이 사용하는 요금의 5~7%를 수수료로 매달 수익을 올리는 구조다. 반면 판매점은 일부 도매 대리점(각 통신사 자회사나 민간 대리점)의 위탁을 받아 운영되는 구조로 판매점서 고객이 휴대전화를 개통하면 그에 따른 판매수수료로 수익을 올리는 방식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판매점에서 고객들이 휴대전화를 개통한다하더라도 실질적으로 개통은 위탁을 준 대리점서 이뤄진다. 때문에 대리점은 판매점서 개통한 고객이 사용한 요금의 수수료도 받게 된다.

휴대전화의 할부원가는 출고가에서 요금제에 따른 공시지원금을 뺀 가격을 기본으로 한다. / 사진=박상철
휴대전화의 할부원가는 출고가에서 요금제에 따른 공시지원금을 뺀 가격을 기본으로 한다. / 사진=박상철

보통 휴대전화 기기 값은 출고가에서 사용하는 요금제에 따른 공시지원금을 빼고 나머지 가격으로 판매된다. 예를 들면 B휴대전화의 출고가가 100만원이라 가정하자. 이를 개통한 고객이 7만원짜리 요금제를 사용하면 그에 따른 공시지원금이 결정된다. 공시지원금이 40만원이라고 한다면 ‘출고가(100)-공시지원금(40)=휴대전화 기기 값(60)이 되는 것이다.

‘불법 판매점’은 이를 악용한다. 상위 대리점과 계약을 맺은 A씨는 기기 값 60만원에서 자신이 받는 판매수수료(예를 들어 40만원으로 가정)에 웃돈(10만원)을 보태 단 돈 10만원(60-40-10=10)에 휴대전화를 판매하는 것이다.  

의아할 것이다. 저렇게 싸게 파는데 A씨는 어떻게 수익을 낼까? 앞서도 언급했듯 A씨는 목표한 판매 대수만 달성하면 된다. 목표치만 채우면 상위 대리점으로 수 백 만원의 판매 수수료를 받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상위 대리점은 어떻게 수익을 낼까? ‘불법 판매점’에서 판매한 휴대전화가 상위 대리점에서 개통되기 때문에 이 고객들이 사용한 요금의 수수료로 수익을 내는 것이다. 이런 상황 때문에 ‘불법 판매점’ 인근의 판매점들은 과도한 가격 경쟁에 밀려 맥도 추지 못하고 줄줄이 폐업이 이뤄지고 있다.

휴대전화 판매점을 운영하는 모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 불법 판매점은 비공개 카페나 밴드를 통해 고객들을 모집한다”며 “보안이 철저해야하기 때문에 추천에 추천을 받아야지만 가입이 가능하며 철저한 본인 확인 절차를 거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모 지역에도 ‘불법 대리점’이 들어서자 반년 만에 인근 판매점이 6개가 문을 닫는 것을 봤다”며 “이들은 일정한 기간 간격으로 자리를 옮겨 다니며 이 같은 행위를 반복해 휴대전화 생태계를 심하게 흐리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와 관련해 방신통신위원회 관계자는 “네이버 밴드·다음 카페 등을 활용한 온라인 불법 판매를 발본색원할 것”이라며 “특히 사전승낙서를 게시하지 않은 온라인 판매 업체에 대한 집중 단속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여기어디? 2019-07-22 17:05:02
기자님 여기 어디죠? ㅋㅋㅋ이렇게 차이가 많이 난다구요????!!!;;;;헉!!!

휴대폰중독 2019-07-22 10:23:37
단통법이 의미가 없네요, ㅜㅜ 돈 다 주고 사는 사람만 호구인가요ㅜㅜ